– 개발 배경 –

 
 

승용차를 이용하는 보행장애인에게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은 필수시설이며,

편의시설 중 유일하게 비장애인과 겸용할 수 없는 시설입니다.

 

자료 : 한국장애인개발원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이 일반 주차구역에 비해 넓은 이유는,

차량에서 휠체어로 이동할때 통로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이 없다면,

장애인은 차량에서 휠체어로 이동할 수 없습니다.

 

자료 : 보건복지부, 매일경제 보도 기사

 

위의 자료를 보면 불법주차 적발건수는 매년 증가 추세입니다.

그런데 2011년 이후 적발건수가 갑자기 늘어난게 이상합니다.

5년동안 25배가 증가합니다.

 
 

자료 : 대한민국정부 대표 블로그

 

2012년 1월에 출시된 생활불편신고 어플리케이션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신고기능이 있습니다.

시민신고가 편리해지면서 적발건수가 증가한 측면이 있습니다.

그런데 왜 적발건수가 계속 늘어가는 걸까요?

 


 

시민간 직접신고(파파라치)에 의존한 단속은,

위와 같이 시민간 갈등을 키우고 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다음 동영상을 시청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소중한 장애인복지 행정력이 과태표 부과 업무에 과다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장애인의 편의시설 이용률은 증가되었을까요?

신고처리 이후에도 주차면을 불법 점유한 차량은 이동되지 않습니다.

 

자료 : 경기연구원

 

또한, 불법주차 비율 90% 중, (정말 높은 수치입니다.)

장애인 표지가 없는 일반 차량 36% 대상으로만 신고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장애인 표지 부정이용은 적발이 어렵습니다.

 
 
 

TERAMON-V 소개

 

사전 경고를 통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의

불법이용을 예방하는

주차면 감시 장치

 
 

TERAMON-V 시스템 구성

 

TERAMON-V 주차면 감시장치는

주차면에 진입한 차량의 번호를 인식하고,

관공서 서버에 접속하여 장애인차량 여부를 조회합니다.

미등록 차량에 대해서는 경고를 실행하고,

경고에 불응한 차량은 신고처리 되어집니다.

 
 

주요 특징

 

▲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의 불법이용을 사전 경고를 통해 예방하고 신고기능을 갖춘 시스템

 

▲  불법이용 차량 대상 사전 경고 방식으로 ‘단속’ 보다는 ‘불법예방’ 에 효과적

–  단속 이후에는 차량을 이동시킬 수단이 없어 장애인의 편의시설 이용에 제약 발생

–  지자체의 신고처리 업무가 줄어들어 장애인복지 본연의 업무에 더 많은 행정력 조명

–  최근 5년간 25배 늘어난 불법이용 신고로 인한 불필요한 시민 갈등 상황 해소

 

▲  기기이상 자동 진단 기능을 통한 유지보수 비용 경감

 

▲  주변장치(옥외AP, 영상처리서버)가 필요 없는 설치 후 즉시 동작 방식으로 설치비용 절감

 

▲  옥내(주차장 천장) 및 옥외(주차면 후방)의 다양한 환경에 설치 가능

 

▲  지자체 중개서버를 통한 개인정보 필터링 기능으로 개인정보 유출 우려에서 자유로움

 

시민 대상 인터뷰

 

“가끔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할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사전에 경고를 받게 되면 아무리 급해도 다른 주차할 곳을 찾지 않을까요?”

 

여러분은 어떤 의견을 가지고 계신가요?

 

설문조사 바로가기